대원씨티에스, ASUS(에이수스) 유무선 공유기 공식 유통
상태바
대원씨티에스, ASUS(에이수스) 유무선 공유기 공식 유통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4.04.2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게이밍 공유기 대명사 ASUS 공유기 공식 유통
- 총 12종 (유무선 공유기 6종, 랜 카드 제품군 6종) 구성
- 안정된 공급망에 프리미엄 사후 서비스까지

[smartPC사랑=임병선 기자] IT기기 수입/유통 전문기업이자 국내 최대 규모의 총판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원씨티에스(대표: 김보경·이상호·하성원)ASUS(에이수스) 유무선 공유기를 필두로 한 네트워크 제품군 유통을 공식화했다.

동시에 공유기 신제품 론칭 기념 구매인증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벤트는 오는 531일까지 행사 상품(RT-AC750L RT-AX53U RT-AX57(U) TUF-AX6000 USB-AX56) 구매 후 QR 코드 인증 시, 배달의 민족 쿠폰 5천원 권을 추가로 지급하는 행사다. , 준비된 경품 소진 시 행사는 조기 종료될 수 있다.

대원씨티에스가 ASUS 유무선 공유기 유통을 공식화하면서 메인보드, 시피유 쿨러, 모니터, 스토리지, 그래픽카드, 파워에 이어 공유기 기반의 네트워크 라인업까지 ASUS가 한국에 들여오는 전 카테고리를 취급하게 됐다.

대원씨티에스는 시장 수요와 사용자 니즈에 발맞춰 탄력적으로 신제품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출시하는 유무선 네트워크 신제품군은 공유기 4(TUF-AX6000 RT-AC750L RT-AX53U RT-AX57U) USB 랜 카드 1(USB-AX56) 이다.

ASUS /무선 공유기 제품군은 3가지로 라인업으로 나뉘며, 등급에 따른 기능과 성능으로 차별화한 특징이 뚜렷하다. 공통적으로 대표 등급을 앞에 내세우고 뒤에 제품명 통신 규격을 배열하는 방식으로 제품명이 완성된다.

 

- 고급형 : ROG(Republic of Gamers)는 고급 게이밍 브랜드 대표 라인업으로 프리미엄 게이밍 경험을 핵심 가치로 내세우고 있다. 플래그십 답게 기본 스펙(SPEC)을 높게 잡고, 지원하는 기술 또한 끝판왕이라는 단어에 어울리도록 설계한다. 대표 모델로 가장 최상위 통신 규격인 Wi-Fi 6E 대응 ROG Rapture GT-AXE11000 공유기와 Wi-Fi 6 대응 ROG Rapture GT-AX6000이 있다.

- 중급형 : TUF(The Ultimate Force)는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할 정도의 강인한 내구성에 초점을 둔 라인업이다. 최상위 모델인 ROG 보다는 낮은 가격 포지션을 전략적으로 노리지만 기능은 대등할 정도다. 시장에서는 가성비가 우수한 제품군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표 모델로 Wi-Fi 6 대응 TUF-AX6000 공유기가 있다.

- 기본형 : RT는 공유기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라인업이다. 특화한 기능을 제공하는 고급형과 중급형과 달리 대중화를 노린 범용 사용 환경을 겨냥. 고급이미지가 강한 ASUS 공유기임에도 가격 경쟁력이 무척 높다. Wi-Fi6 대응 RT-AX53UWi-Fi5 대응 RT-AC750L이 있다.

 

 

대원씨티에스는 온라인 게이밍 시장에서 특히 ASUS 게이밍 공유기의 인지도가 높다는 점을 강조했다. 게이밍 전용 포트에 연결된 단말기에 우선해 데이터를 제공하며, 게임과 관련한 패킷을 우선순으로 처리하는 적응형 QoS, GameBoost, 홈 네트워크와 게임 서버 사이의 연결성을 보강하는 wtfast, VPN 성능 저하를 막는 VPN FUSION 등의 기능을 열거했다.

특히 가성비가 높은 TUF와 대중성을 겨냥한 RT 라인업으로 유무선 공유기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설 뜻을 내비쳤다. 또한 이들 제품에는 ASUS 프리미엄 서비스는 물론 대원씨티에스가 보유한 유통 네트워크와 프리미엄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안정된 사후 보증까지 동시에 제공한다.

대원씨티에스 남혁민 본부장은 게이밍 시장에서 높은 선호도를 보유한 ASUS 유무선 게이밍 공유기를 대원씨티에스가 한국 시장에 공식 공급한다. 대원씨티에스의 안정된 공급망에 신뢰할 수 있는 프리미엄 사후 지원서비스라는 두 가지 조건을 충족해 사용자 만족에 힘쓸 계획이다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